13 주께서 내 내장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14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15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겨지지 못하였나이다

16 내 형질이 이루어지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루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되었나이다

17  하나님이여 주의 생각이 내게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그 수가 어찌 그리 많은지요

18 내가 세려고 할지라도 그 수가 모래보다 많도소이다 내가 깰 때에도 여전히 주와 함께 있나이다

- 시편 139:13~18

 

경과학의 발달로 뇌가 일하는 방식을 알아내는데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과학자들은 아직도 뇌를 이해하는 초기 단계에 있다고 시인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은 뇌의 구조와, 부분적인 뇌의 기능, 그리고 어느 부분이 환경에 반응하여 감각을 동원하고 움직이게 하며 감정을 제어하는지에 대한 것들입니다. 그러나 학자들은 이러한 모든 상호 작용이 행동과 인식과 기억에 어떻게 이바지하는지 아직 알지 못합니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놀랍도록 복잡한 걸작품인 인간은 여전히 신비롭습니다.

  다윗은 인체의 경이로움을 잘 알았습니다. 그는 비유적인 언어를 사용하여, "어머니의 태에서 [그를] 베 짜듯이"(시편 139:13, 현대인의 성경) 빚어가는 모든 자연 과정을 주권적으로 섭리하시는 하나님의 권능을 찬양하며,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하니이다"(14절)라고 썼습니다. 옛날 사람들은 어머니의 태에서 아이가 자라는 것을 큰 신비로 여겼습니다(전도서 11:5 참조). 다윗은 놀랍도록 복잡한 인체에 대해 다 알지는 못했어도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와 임재하심을 경외하며 탄복하였습니다(시편 139:17~18).

  경이롭고 놀랍도록 복잡한 인간의 몸은 크신 하나님의 능력과 주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만 찬양하고 경외하며 탄복할 뿐입니다!

◈ 우리 몸의 신비한 디자인을 생각할 때 어떻게 하나님을 찬양하게 됩니까? 오늘 어떤 새로운 방법으로 하나님께 감사를 표현할 수 있을까요?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 시편 139:14

 

사랑하는 하나님, 저를 이처럼 심히 기묘하게 만드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하나님은 얼마나 놀라운 창조주이신이요!


공지 본란은 오늘의 양식을 기본으로 하여 글을 게시하고 있습니다. 하림 2013.01.23
  1. 28
    Jun 2024
    00:19

    6월 28일 - 희망의 미래를 바라봄 (이사야 41:17~20)

    17 가련하고 가난한 자가 물을 구하되 물이 없어서 갈증으로 그들의 혀가 마를 때에 나 여호와가 그들에게 응답하겠고 나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그들을 버리지 아니할 것이라 18 내가 헐벗은 산에 강을 내며 골짜기 가운데에 샘이 나게 하며 광야가 못이 되게 ...
    By미운오리 Views8
    Read More
  2. 24
    Jun 2024
    00:05

    6월 24일 - 하나님을 경외함 (출애굽기 20:18~21)

    18 뭇 백성이 우레와 번개와 나팔 소리와 산의 연기를 본지라 그들이 볼 때에 떨며 멀리 서서 19 모세에게 이르되 당신이 우리에게 말씀하소서 우리가 들으리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지 말게 하소서 우리가 죽을까 하나이다 20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
    By미운오리 Views3
    Read More
  3. 20
    Jun 2024
    00:30

    6월 20일 - 새롭고 확실한 것 (예레미야애가 3:19~26)

    19 내 고초와 재난 곧 쑥과 담즙을 기억하소서 20 내 마음이 그것을 기억하고 내가 낙심이 되오나 21 이것을 내가 내 마음에 담아 두었더니 그것이 오히려 나의 소망이 되었사옴은 22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23...
    By미운오리 Views5
    Read More
  4. 12
    Jun 2024
    00:16

    6월 12일 - 하나님이 창조하신 걸작품 (시편 139:13~18)

    13 주께서 내 내장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14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15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
    By미운오리 Views57
    Read More
  5. 11
    Jun 2024
    00:14

    6월 11일 - 셉나의 무덤 (이사야 22:15~24)

    15 주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가서 그 국고를 맡고 왕궁 맡은 자 셉나를 보고 이르기를 16 네가 여기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여기에 누가 있기에 여기서 너를 위하여 묘실을 팠느냐 높은 곳에 자기를 위하여 묘실을 팠고 반석에 자기를 위하여 처소...
    By미운오리 Views51
    Read More
  6. 05
    Jun 2024
    08:23

    6월 5일 - 하나님이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 (예레미야 1:1-10)

    1 베냐민 땅 아나돗의 제사장들 중 힐기야의 아들 예레미야의 말이라 2 아몬의 아들 유다 왕 요시야가 다스린 지 십삼 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였고 3 요시야의 아들 유다의 왕 여호야김 시대부터 요시야의 아들 유다의 왕 시드기야의 십일년 ...
    By미운오리 Views46
    Read More
  7. 31
    May 2024
    01:22

    5월 31일 - 피자를 함께 먹으며 받은 은혜 (유다서 1:17~23)

    17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들이 미리 한 말을 기억하라 18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기를마지막 때에 자기의 경건하지 않은 정욕대로 행하며 조롱하는 자들이 있으리라 하였나니 19 이 사람들은 분열을 일으키는 자며 육에 속한 자...
    By미운오리 Views39
    Read More
  8. 30
    May 2024
    00:14

    5월 30일 - 말은 우리 마음의 거울 (누가복음 6:43~45)

    43 못된 열매 맺는 좋은 나무가 없고 또 좋은 열매 맺는 못된 나무가 없느니라 44 나무는 각각 그 열매로 아나니 가시나무에서 무화과를, 또는 찔레에서 포도를 따지 못하느니라 45 선한 사람은 마음에 쌓은 선에서 선을 내고 악한 자는 그 쌓은 악에서 악을 ...
    By미운오리 Views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3 Next
/ 503

Address: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77길 49 하림교회 (청담동 10번지)Tel: 02-456-3927Email: haezra@hanmail.net
Copyright 2000 스토리바이블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Nature with